Welcome Letter

Dear readers,

Welcome to Vancouver! You have made an exciting decision to move

here and build a beautiful new life for yourself and your family. 

You are probably feeling a little overwhelmed preparing for your move

to Vancouver or having just arrived. We know it can be challenging to

find practical information you need about daily life here. It is especially

difficult without understanding English or the local customs. We know

how you feel because we have been through it ourselves! However,

you do not need to worry anymore as we have written this detailed,

bilingual guide to local life in Vancouver to give you all the information,

advice and encouragement you need to feel right at home.

This book explains ‘daily life’ to you in the form of 365 short daily

readings. We give you a clear picture of ‘one year in the everyday life

of a typical Vancouverite’. In addition, everything is explained from two

perspectives--one from a local Vancouver-born English Instructor and

the other from a successful Korean immigrant, very familiar with

international education.

From our personal life experiences, work backgrounds and direct

knowledge in assisting hundreds of Korean newcomers to Vancouver,

we have compiled all the valuable information you need that cannot be

found in any other tourist guide or English textbook.

We wish you much success, happiness and enjoyment in your new life

here in Vancouver.

Warm wishes,

Kari Karlsbjerg and Elaine Chu


이 책을 읽으시는 분께,

밴쿠버에 오신 것을 환영합니다.  

‘낯선 땅에서 새로운 삶’이라는 도전에 응하신 여러분의 결단력과 용기에 박수를 보냅니다.   

영어 실력이 부족하거나 캐나다 문화를 이해하지 못할 경우, 간단한 정보를 찾는 일도 쉽지만은 않습니다. 여러분의 밴쿠버에서의 생활이 내 집처럼 편안하게 느껴질 수 있도록, 일상 생활에 꼭 필요한 상세 정보와 격려를 담아 영어와 한국어로 펴내게 되었습니다. 이 책은 ‘365일 데일리 리딩’을 통해서 밴쿠버의 보통 사람들이 어떻게 일년을 보내는지, 그  일상을 그려볼 수 있도록 쓰여졌습니다. 밴쿠버에서 태어난 캐내디언 영어강사인 Kari 선생님과 성공적인 이민 생활을 하며 국제 교육 프로그램에 정통한 Elaine 선생님의 관점을 모두 담았습니다. 수많은 밴쿠버 유학생과 이민자를 접하면서  쌓아온 두 저자의 경력과 경험이 결집되어, 여행가이드북이나 영어교재에서접하실 수 없는 귀한 정보들을 한곳에 모을 수 있었다고 생각합니다. 밴쿠버에서의 새로운 인생에 성공과 행복, 기쁨이 가득하기 바랍니다.

image1